신태용, 감독 유임 원하나 묻자 “최강 독일은 잡았다”
2019-08-28

대표팀 귀국 4년 전과 다른 표정꽃다발 환호 받으며 입국해 해단일부 팬 계란 투척하자 “그만해”손흥민 “1차전 스웨덴전 아쉬워” 러시아 월드컵 대표팀 해단식에 참석한 국가대표 선수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인천공항=연합뉴스] “잘했다! 대한민국 파이팅!”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1승 2패를 거둬 16강 진출에 실패했지만 ‘세계 최강’ 독일을 상대로 투혼의 2-0 승리를 거둔 태극전사에게 따뜻한 위로와 응원이 쏟아졌다. 러시아 월드컵 일정을 마친 축구 대표팀은 2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500여 명의 팬은 대표팀을 태운 비행기가 도착하기 2시간여 전부터 손흥민(토트넘), 조현우(대구), 김영권(광저우 헝다) 등 스타들을 직접 보기 위해 일찌감치 입국장을 찾았다. 좋은 자리를 차지하려는 경쟁도 치열했다. 소녀팬부터 나이 지긋한 ‘올드팬’까지 대표팀 해단식 자리를 지켰고, 국내외 취재진까지 몰려 입국장은 북새통을 이뤘다. 태극전사들의 입국 분위기는 4년 전과 완전히 달랐다. 2014년 브라질 대회 당시 1무 2패의 부진한 성적을 거두고 귀국하자 일부 팬은 입국장을 나오는 홍명보 감독과 선수들을 향해 호박엿을 던지며 조롱했다. 일부 팬은 ‘근조. 한국축구는 죽었다’라고 검은 글씨로 쓴 플래카드를 펼쳤다. 홍 감독과 선수들은 고개를 제대로 들 수 없었다. 4년이 흐르고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러시아 월드컵에서 1승 2패로 두 대회 연속 조별리그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1·2차전 때까지 싸늘했던 민심은 독일과 최종전에서 바뀌었다. 16강 진출을 향한 ‘1%의 기적’에 도전한 태극전사는 후반 추가시간까지 합쳐 100분 이상을 쉼 없이 달리면서 마침내 2-0 승리를 따내는 유종의 미를 거뒀다. ‘전차군단’ 독일의 조별리그 탈락을 끌어낸 태극전사의 투혼에 팬들은 16강 진출에 실패했지만 큰 박수를 보냈고, 대표팀을 향한 호의적인 분위기는 입국장으로 이어졌다. 입국장 문이 열리고 선수들이 모습을 드러내자 뜨거운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팬들은 “잘했다”를 외쳤다. 해단식이 진행되는 동안 팬들은 꽃다발과 선수에게 줄 선물을 들고 환호했고, 선수들도 환한 미소로 감사 인사를 전했다. 모두가 기쁜 마음으로 대표팀을 맞이한 건 아니었다. 일부 팬은 해단식이 진행되는 동안 선수단을 향해 날계란과 유니언잭 문양이 새겨진 쿠션을 던졌다. 쿠션은 양끝이 묶인 모양으로 ‘엿사탕’을 상징했다. “정몽규(대한축구협회장)는 사퇴하라”고 외치는 팬도 있었다. 하지만 “오늘은 축하만 해 줍시다. 독일도 이겼잖아요”라며 자제를 요청하는 사람이 많았다. 날계란이 날아들자 “그만해”라고 소리치고, “우~”하고 야유를 보내는 팬도 있었다. 해단식에서 신태용 감독은 목표로 삼았던 16강 진출에 실패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신 감독은 “마지막 독일전 같은 모습을 계속 보였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면서 “부상 선수가 많아 전술을 펼치지 못한 게 아쉽지만, 같이 한 23명의 전사는 완벽하게 잘 해줬다”고 말했다. 1년 계약 기간이 이달 말 끝나는 신 감독의 유임 여부도 관심을 받고 있다. 대한축구협회는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신 감독과 계약 연장 혹은 후임 감독 물색 등을 검토하고 있다. ‘대표팀을 계속해서 이끌 의지는 있는가’라는 질문에 신 감독은 “신중하게 다가가야 할 부분이다. 16강에 못 간 게 아쉬움이 남지만, 최강 독일은 잡았다”며 “아직 마음이 정리가 안 됐다. 이제 막 대회가 끝나서 깊이 있게 생각은 안 해봤다. 답변 드릴 상황은 아니다”라고 즉답을 피했다.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의 경질로 갑작스럽게 지휘봉을 잡은 신 감독은 1년도 안 되는 빠듯한 시간 때문에 대표팀에 자신의 색을 입히지 못했다. 운도 없었다. 신 감독이 염두에 둔 선수들은 줄줄이 부상으로 쓰러졌고, 대회 중에도 박주호(울산)와 주장 기성용이 다쳤다. 신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빅 리그에서 경험을 쌓고, 몸에 DNA가 축적되면 대표팀이 강해질 수 있다. 16강 이상도 충분히 갈 수 있을 것”이라며 “가장 아쉬운 건 권창훈(디종)의 부상이다. 권창훈이 있었다면 손흥민이 더 많은 걸 보여줬을 듯 하다”고 밝혔다. 독일전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결승골을 터뜨린 김영권은 “독일전이 끝나고 비난이 조금은 찬사로 바뀐 것 같아 다행이다. 개인적으로는 이번 조별리그 탈락의 결과를 아쉽게 생각한다”라며 “16강 진출이 목표였지만 이루지 못해 아쉽다. 이제 또 하나의 목표가 생겼다. 욕먹지 않아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강조했다. 1·2차전 부진으로 국민적 비난을 받은 수비수 장현수(FC 도쿄)는 “좋은 모습 보여드리지 못했지만, 독일전을 통해 안 좋은 부분을 조금이라도 씻어서 다행”이라고 했다. 2골을 터뜨린 손흥민은 “첫 경기 스웨덴전이 가장 아쉽다. 더 잘할 수 있었는데 월드컵을 경험하지 못한 선수들이 좀 있었기 때문에 많이 긴장했던 부분도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오는 8월 열리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출전 가능성과 관련해선 “감독님이 뽑아주셔야 하고, 대표팀에 합류하는 문제는 구단과 어느 정도 대화를 마친 상태다”고 답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중앙SUNDAY [페이스북] [구독신청] [PDF열람]ⓒ중앙SUNDAY(http://sunday.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중앙SUNDAY